LG전자 채용비리 수사에 좌불안석된 이유
상태바
LG전자 채용비리 수사에 좌불안석된 이유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6.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인사청탁 시점 2013~2015년... 부정채용 건수 10명 안팎
박근혜 정부 차관급 인사 자녀도...고위 공직자 인사비리 논란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
▲ LG전자
▲ LG전자

 

[한국공정일보=정진욱 기자]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LG전자가 경찰발 수사에 속도가 붙으면서 좌불안석인 모양새다.

LG전자는 지난 5월 중순 채용비리 혐의로는 사상 첫 압수수색을 받았다. 경찰이 압수수색을 펼친 곳은 서울 중구의 LG전자 사무실과 마포구의 LG CNS 사무실이다. 경찰은 LG전자 국내영업본부의 채용비리 단서를 잡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곧바로 당시 사건의 중심에 선 임원 중 한명이 경찰에 정식 입건되는 등 수사가 급물살을 탔다.

경찰에 따르면 인사청탁 시점이 발생한 시기를 2013~2015년으로 압축해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들여다보고 있는 부정채용 건수는 10명 안팎이다.

특히 첩보 중엔 박근혜 정부 시절 공직에 있던 차관급 인사 자녀도 청탁 대상자 리스트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같은 혐의점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자칫 고위 공직자 인사비리 논란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수사과정에서 대가성 여부가 확인될 경우엔 LG전자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 수뇌부가 흔들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결국 경찰이 어느 선까지 정황을 포착하고 있냐는 점이 핵심으로 보인다. 다만 앞선 김성태 전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사건처럼 정황적 증거만으론 의혹 입증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당시 사건에선 부정채용을 지시했다는 뇌물공여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 올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또 민간기업이란 특성상 사실로 밝혀지더라도 사기업 내 채용비리 사건은 대개 업무방해 수준에서 끝날 공산이 크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