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우리은행 고객 비밀번호 '무단도용' 사실상 경징계
상태바
금융당국, 우리은행 고객 비밀번호 '무단도용' 사실상 경징계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0.07.1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태료 부과 및 관련 임직원 주의 조처 결정
우리은행 전경.
▲ 우리은행 전경.

 

[한국공정일보=김정훈 기자] 금융당국이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변경 사건에 대해 사실상 경징계 조치로 끝냈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금감원 감찰을 통해 우리은행 일부 영업적 직원들의 고객 비밀번호를 무단도용 사건을 늑장 처리한 것을 지적했다.
 
지난 16일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는 2018년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변경 관련 부문검사 조치안을 심의한 뒤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원회에 건의했다.
 
제심위는 사안이 중대하지는 않다고 판단하고 임직원에 대해서 주의 조처를 결정했다. 주의 처분은 임직원에 대한 신분제재로 5단계의 제재 중 가장 낮은 단계에 해당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자금융거래법 제21조에 따르면 전자금융거래 안전성 확보 의무가 나오는데 우리은행은 이를 위반했다. 원래는 기관경고이지만 같은 검사에서 이미 기관경고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민정실은 지난달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도용 사건에 대해서도 윤 원장에게 물은 알려졌다. 우리은행 직원들은 지난 2018년부터 8월까지 고객들의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도용했는데 금감원에는 같은 해 11월에 보고됐다.
 
특히 우리은행 제재는 금감원 담당 부서에서 근거 부족을 이유로 재조사 또는 재검토하라며 돌려보냈다. 문제는 금감원이 지난 2월까지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청와대 민정실 관계자들이 금감원으로 와서 조사를 했었고 지난 3월 감찰조사가 시작된 이후에 윤 원장뿐만 아니라 금감원 고위 간부들도 청와대 조사를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